'보편요금제' 도입 논의 파행…시민단체 중도 퇴장

2018-02-10 10:59:36
center
사진=뉴시스
보편요금제 논의가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파행으로 끝이 났다.

이통사의 계속되는 보편요금제 반대 의견에 시민단체가 중도 퇴장했다.

9일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이하 협의회)에 따르면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이통사, 제조사, 소비자 및 시민단체, 유통협회, 알뜰통신협회가 참석한 가운데 제8차 회의가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는 기본료 폐지에 관한 논의와 함께 보편요금제에 대한 추가 논의를 연계해 진행됐다.

소비자·시민단체는 "국민들의 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서는 기본료의 단계적, 순차적 인하 또는 폐지가 필요하다"면서도 "대승적 차원에서 보편요금제 도입을 대안으로 해 중지를 모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통사는 "이동전화 표준요금제 상의 기본료는 소량 이용자를 위한 요금플랜의 일환"이라며 "통신산업은 장치산업이므로 특성상 요금수익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위한 투자를 이어가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서 소비자·시민단체는 보편요금제 도입에 대한 이통사들의 소극적인 입장을 비판하며 항의 표시의 차원으로 회의 종료를 요청하면서 퇴장했다.

다음 회의는 오는 22일에 열릴 예정이며, 그간 협의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최종 정리하고 협의회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