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업계 최초' 스마트오더 고속도로 휴게소 도입
삼성카드, '업계 최초' 스마트오더 고속도로 휴게소 도입
  •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 기자]
  • 승인 2018.04.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amu.wiki/w 홈페이지
사진=namu.wiki/w 홈페이지

 

삼성카드가 KIS정보통신과 함께 O2O 주문 및 결제 서비스인 '스마트오더'를 8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도입했다고 최근 밝혔다. 

삼성카드(대표 원기찬)에 따르면 '스마트오더'는 주문을 위한 대기 없이 모바일로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하고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로, 고객이 모바일을 통해 쉽게 메뉴를 선택하고 앱카드로 결제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카드는 스마트오더를 강릉(서창, 강릉 방면) 및 망향(부산 방면), 원주(부산, 춘천 방면), 천안(서울 방면), 옥천(부산 방면), 경산(서울 방면) 등 총 8개의 고속도로 휴게소에 도입했다.

먼저 고객이 휴게소로 진입하면 비콘 기술을 활용해 삼성카드 고객 스마트폰에 방문한 휴게소의 매정보 및 메뉴판 등을 보여준다. 메뉴 선택 후 삼성앱카드를 통해 간편하게 결제하면 된다. 결제를 완료하면 주문대기번호가 모바일로 제공되며, 이후 매장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본인의 대기번호를 확인한 후 음식을 수령하면 된다.

삼성카드는 스마트오더 고속도로 휴게소 도입을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30일까지 8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스마트오더를 이용해 6,000원 이상 결제하는 고객 대상 1,000원 현장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스마트오더의 고속도로 휴게소 도입으로 고객 편의성은 높아지고 매장 입장에서도 주문 및 계산 업무 등이 효율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혁신적인 디지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미래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