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아동 ‘특수교육대상자’ 선정 후 보조기기 무상 대여 가능
난청아동 ‘특수교육대상자’ 선정 후 보조기기 무상 대여 가능
  •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의학전문 기자]
  • 승인 2018.10.11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청아동 ‘특수교육대상자’ 선정 후 보조기기 무상 대여받을 수 있다[[사진=소노바코리아]
난청아동 ‘특수교육대상자’ 선정 후 보조기기 무상 대여받을 수 있다[[사진=소노바코리아]

최근 교육부의 ‘2018년 특수교육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1일 기준 올해 특수교육대상자 수는 9만780명으로, 2013년 8만6633명에서 5년 사이 4천147명(4.8%) 늘어났다. 학교과정별로 보면 초등학교 학생수가 3만803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치원도 5630명이나 됐다. 

난청 혹은 청각장애를 가진 특수교육대상자는본격적인 학습과 교우관계를 시작하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생활이 중요하다. 학습능력과 사회성 향상은 이후 중학교와 고등학교로 이어지는 교육과정을 원활하게 이수하기 위함이다. 다양한 소음이 발생하는 교실 환경에서 난청아동이 보다 원활한 학교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보청기,인공와우와 같은 보장구 외에도 선생님 말소리를 증폭시켜 주는 청각보조기기가 필요하다. 

특수교육대상자인 난청, 청각장애학생은 누구나 청각보조기기인 FM송수신기 무상 대여를 신청할 수 있다. 보조기기 신청은 보호자 혹은 재학 중인 학교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해당 지역의 특수교육지원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대여 기간은 기본 2주로, 이후 연장할 수 있으며 장기대여가 필요한 경우 학기 단위로도 대여 가능하다.

내년에 유치원 혹은 학교에 입학하거나 신학기를 시작하는 아동의 학부모들은 보조기기 신청부터 검토, 결정, 지급까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지금부터 서둘러야 하며, 신청 절차 및 내용은 해당 교육지원청 특수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글로벌청각전문기업 소노바(Sonova)는 “아동은 소음 환경 속에서 말소리를 듣고 이해하는 데 있어 성인보다 더 큰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 위해 난청, 청각장애학생의 원활한 학교생활을 위해 보조기기는 꼭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